옛날 생각이 나네요....

정기권 0 1,380 2011.04.02 11:50

옛날 생각이 나네요.

 

예전엔 집에서 탈곡을 하였기 때문에 집주위가 엉망이죠~

어릴적 탈곡한 집단을 날랐었죠~  소먹이(여물)로사용 하였답니다.

 

 

16101C3F4D945BDF3687EB

 

보리타작 콩타작은 도리깨로 하엿답니다.


fun_1201_776209_2 

 

콩타작을 하엿나 봅니다. 잔일들이 많죠~

바람을 일으키는 풍로가 있었는데 안보이는것 보면 60년대 이전인가 봅니다.

 

fun_1201_776209_4


 

fun_1201_776209_6 

 

전형적인 초가마을

마을 주변에 버드나무들이 많았어요~

 

img_42339_1281288_2?1224042758.jpg

 

여유있는  가족의 모습..   (살밖에서)


img_42339_1281288_17?1224042758.jpg
 

손으로 하루종일 모내기 하고나면 허리는 물론 눈이 퉁퉁..

경상도말로 논도가리가 크네요~모내기하는 사람이 많아서 다행입니다.


img_42339_1281288_0?1224042758.jpg

예전에는 천수답이 많앗죠~

이맘때면 초벌 논매기 하였죠~손톱이 없으면 힘이들죠..


img_42339_1281288_10?1224042758.jpg  

동네 아이들의 모습..

여름이면 매미잡고 구슬치기하고 놀았는데..


img_42339_1281288_15?1224042758.jpg

먼~ 시장길(신장로) 산중시골이라 오리나 십리길을 가야한답니다.


img_42339_1281288_1?1224042758.jpg

 

당시 까만 비누도 많았는데...


img_42339_1281288_9?1224042758.jpg  

 

풀베기 운동(퇴비용)ㅡ4H 구락부기도 보이네요 

 

download.blog?fhandle=MDhPUzJAZnMxLmJsb2  

 

새마을 모자를보니 생각이 나네요~

 

 

download.blog?fhandle=MDhPUzJAZnMxLmJsb2

 

남녀노소 불문하고 산과 들에서 풀을 베어 지게에 지고 새마을기를 든

마을이장이나 작업반장의 뒤를 따라 긴 행렬을 이루며

집합장소로 이동하던 그때...높은 분들이 지나가면

잘 보이도록 도로 옆 가장자리에 산더미처럼 최대한 높게 쌓아

실적에 따라 마을별로 시상도 하였던 기억이 납니다.

 

download.blog?fhandle=MDhPUzJAZnMxLmJsb2 


초가집 이을때 이엉과 용마루를 엮고 잇네요~

초가지붕 이을때면 굼벵이들이 정말 많앗죠~

그땐 징그러워 먹지도 못햇는데..요즘에는 고단백으로 당뇨에 좋다죠..

 

12542C1349C1035BEC4149

 

내년에 심을 씨앗들 처마에 매달아 보관하였죠~

 

13542C1349C1035BEDFBE1

 

도리깨로 콩타작 하는가 봅니다.

 

15542C1349C1035CEE6AD9

 

당시 농촌에는 잔일들이 항시 많앗죠~

 

19542C1349C1035DF3A065

 

노오란 옥수수가 먹음직 스럽네요~

 

20542C1349C1035DF4C775

 

감나무 사이로 벼 탈곡하는 모습..

 

12542C1349C1035EF5162E

 

등목이라하여 예전에 많이들 하였죠~

 

13542C1349C1035EF68F78

 

집집마다 장독대가 잇었죠~

 

14542C1349C1035EF733D8

 

예전의 부엌모습(경상도에서는 정지라 하였죠)

 

15542C1349C1035EF85378

 

부지간 맷돌에 메밀을 갈고 있나 봅니다.

 

17542C1349C1035FF978BB

 

짚신을 만들어 파는가 봅니다.

 

15542C1349C1035FFA090F

 

 소는 재산목록 1호에 소가없으면 농사를 못 지엇죠~

쟁기질 보기보담 어렵죠~

 

16542C1349C103600123AB

 

 

17542C1349C10360027F4C

  

가을걷이에 새참을 나르고 있나봅니다.(막걸리에 국수..)

배가 고프면 허리가 더아팠어요~어찌나 기둘리던지..

 

19542C1349C1036103D0C9

 

 

퍼온 글과 그림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5 천마의효능 정진섭 2011.08.19 2177
124 한 세상 살다 가는 .... 정진섭 2011.08.17 1497
123 감동을 느껴보세요. 댓글+1 정덕근 2011.08.16 1642
122 그냥 못 가는 이유... (자작) 정진섭 2011.08.14 1418
121 잔은 비울수록 여유가 있답니다 댓글+1 정진섭 2011.08.14 1385
120 하루에 한번씩 읽어도 좋은 글 정기환 2011.08.01 1479
119 드라마<공주의 남자>鄭悰(조상님)의 아내 경혜공주 이야기 댓글+1 정기섭 2011.07.29 1916
118 뿌리공원 확장 추진 정덕근 2011.07.24 1622
117 人 生 정기권 2011.05.19 1573
116 나 자신이 즐거울 수 있도록 하자 정향근 2011.05.13 1411
115 마음의 꽃 정향근 2011.05.13 1317
114 비만치료 정향근 2011.05.13 1204
113 모기, 살충제 대신 화분으로 `일망타진` 정향근 2011.05.07 1390
112 먹을수록 건강해진다! POWER ONION FOOD 정향근 2011.05.07 1356
111 어느 부모님이 자식에게 보낸 편지... 정향근 2011.05.07 1716
110 무소유의 즐거움 정기권 2011.04.14 1599
열람중 옛날 생각이 나네요.... 정기권 2011.04.02 1381
108 역사의 뒤안길 정덕근 2011.03.23 1371
107 노년에 혼자 잘 사는 방법 정기권 2011.03.19 1534
106 나이를 먹는다는 것에 대한 의미 정기권 2011.03.15 1294
105 젊음을 찾게하는 양파&와인 정기환 2011.03.05 1408
104 겨울에 피는 복수초 정 대근 2011.02.28 1303
103 2011년 2월 27일 대종친회 총회 개최 댓글+1 정 대근 2011.02.27 1693
102 모든 것은 지나갑니다. 정덕근 2011.01.07 1386
101 동양 교육 근본에 는 충 과 효가 으뜸 인데 정기권 2011.01.04 1607

종친회종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