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부모님이 자식에게 보낸 편지...

정향근 0 1,715 2011.05.07 23:27

어느 부모님이 자식에게 보낸 편지...

157FFB454D98B32D04DDC5
내 사랑하는 아들 딸들아
언젠가 우리가 늙어 약하고
지저분해지거든 인내를 가지고
우리를 이해해 다오.

157FFB454D98B32D04DDC5
늙어서 우리가 음식을 흘리면서
먹거나 옷을 더럽히고,  옷도 잘 입지
못하게 되면, 네가 어렸을 적 우리가 먹이고
입혔던 그 시간들을 떠올리면서
미안하지만 우리의 모습을
조금만 참고 받아다오...

157FFB454D98B32D04DDC5
늙어서 우리가 말을 할 때, 
했던 말을 하고 또 하더라도
말하는 중간에 못하게 하지 말고
끝까지 들어주면 좋겠다.
네가 어렸을 때 좋아하고
듣고 싶어 했던 이야기를
네가 잠이 들 때까지 셀 수 없이
되풀이하면서 들려주지 않았니?

157FFB454D98B32D04DDC5
훗날에 혹시 우리가 목욕하는
것을 싫어하면우리를 너무 부끄럽게 하거나
나무라지는 말아다오. 수없이 핑계를 대면서
목욕을 하지 않으려고 도망치던
너를 목욕시키려고 따라다니던
우리의 모습을 기억하고 있니?

157FFB454D98B32D04DDC5
혹시 우리가 새로나온 기술을 모르고
무심하거든 전 세계에 연결되어 있는
웹사이트를 통하여 그 방법을 우리에게
잘 가르쳐다오. 우리는 네게 얼마나 많은 것을
가르쳐 주었는지 아느냐?
상하지 않은 음식을 먹는 법, 
옷을 어울리게 잘 입는 법, 
너의 권리를 주장하는 방법 등...

157FFB454D98B32D04DDC5
점점 기억력이 약해진 우리가 무언가를
자주 잊어버리거나말이 막혀 대화가
잘 안될 때면 기억하는데
필요한 시간을 좀 내어주지 않겠니?
그래도 혹시 우리가 기억을 못해내더라도
너무 염려하지는 말아다오.

157FFB454D98B32D04DDC5
왜냐하면 그 때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너와의 대화가 아니라
우리가 너와 함께 있다는 것이고, 
우리의 말을 들어주는
네가 있다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란다.

157FFB454D98B32D04DDC5
또 우리가 먹기 싫어하거든
우리에게 억지로 먹이려고 하지 말아다오.
언제 먹어야 하는지 혹은 먹지 말아야
하는지는 우리가 잘 알고 있단다.

157FFB454D98B32D04DDC5
다리가 힘이 없고 쇠약하여 우리가 잘
걷지 못하게 되거든 지팡이를 짚지 않고도
걷는 것이 위험하지 않게 도와줄 수 있니?
네가 뒤뚱거리며 처음 걸음마를 배울 때
우리가 네게 한 것처럼 네 손을
우리에게 빌려다오.

157FFB454D98B32D04DDC5
그리고 언젠가 나중에
우리가 더 이상 살고 싶지 않다고
말하면 우리에게 화내지 말아다오.
너도 언젠가 우리를 이해하게 될 테니 말이다.
노인이 된 우리의 나이는 그냥 단순히 살아온 것을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어떻게 생존해
있는가를 말하고 있음을 이해해 다오.

157FFB454D98B32D04DDC5
비록 우리가 너를 키우면서 많은
실수를 했어도 우리는 부모로써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것들과 부모로써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좋은 삶을 너에게 보여주려고
최선을 다했다는 것을 언젠가는
너도 깨닫게 될 것이다.

157FFB454D98B32D04DDC5
사랑한다...내 사랑하는 아들 딸들아~
네가 어디에 있든지 무엇을 하든지
너를 사랑하고 너의 모든 것을
사랑 한단다.

 

125251574DABF11203CE36


"네 부모를 공경하라 그리하면 네가
땅에서 잘 되고 장수 하리라.

(구/출20;12. 신/엡6;2~3)

imuqrk.gif

            1452F1374CC4A3460CA70A

 

13567B584D2A268D06F95D

                        하시기를 바랍니다.

 

imuqrk.gif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5 천마의효능 정진섭 2011.08.19 2177
124 한 세상 살다 가는 .... 정진섭 2011.08.17 1497
123 감동을 느껴보세요. 댓글+1 정덕근 2011.08.16 1642
122 그냥 못 가는 이유... (자작) 정진섭 2011.08.14 1418
121 잔은 비울수록 여유가 있답니다 댓글+1 정진섭 2011.08.14 1385
120 하루에 한번씩 읽어도 좋은 글 정기환 2011.08.01 1479
119 드라마<공주의 남자>鄭悰(조상님)의 아내 경혜공주 이야기 댓글+1 정기섭 2011.07.29 1916
118 뿌리공원 확장 추진 정덕근 2011.07.24 1622
117 人 生 정기권 2011.05.19 1573
116 나 자신이 즐거울 수 있도록 하자 정향근 2011.05.13 1411
115 마음의 꽃 정향근 2011.05.13 1317
114 비만치료 정향근 2011.05.13 1204
113 모기, 살충제 대신 화분으로 `일망타진` 정향근 2011.05.07 1390
112 먹을수록 건강해진다! POWER ONION FOOD 정향근 2011.05.07 1356
열람중 어느 부모님이 자식에게 보낸 편지... 정향근 2011.05.07 1716
110 무소유의 즐거움 정기권 2011.04.14 1599
109 옛날 생각이 나네요.... 정기권 2011.04.02 1380
108 역사의 뒤안길 정덕근 2011.03.23 1371
107 노년에 혼자 잘 사는 방법 정기권 2011.03.19 1534
106 나이를 먹는다는 것에 대한 의미 정기권 2011.03.15 1293
105 젊음을 찾게하는 양파&와인 정기환 2011.03.05 1408
104 겨울에 피는 복수초 정 대근 2011.02.28 1303
103 2011년 2월 27일 대종친회 총회 개최 댓글+1 정 대근 2011.02.27 1693
102 모든 것은 지나갑니다. 정덕근 2011.01.07 1386
101 동양 교육 근본에 는 충 과 효가 으뜸 인데 정기권 2011.01.04 1607

종친회종보 보기